default_top_notch

KT 임원, 노조 선거 개입 의혹으로 고용부 출석한다

사측 "근거없다"

최진홍 기자 rgdsz@econovill.com

기사승인 2017.11.17  17:14:37

공유

KT 사측이 17일 노동조합 선거에 개입해 사측에 유리한 후보를 지원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되는 가운데, 고용노동부 성남지청이 KT 신 모 지역본부장에게 부당노동행위 혐의로 출석을 요구한 것으로 확인됐다. 신 지역본부장은 황창규 회장 취임 직후 경영지원실장에 발탁된 노무 전문가다.

신 지역본부장은 이미 고용노동부 성남지청과 출석 시기를 두고 조율을 끝냈으며, 이르면 28일 출석해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이코노믹리뷰는 이에 대한 생각을 묻기 위해 여러차례 신 모 지역본부장에게 접촉했으나 답은 없었다.

KT 민주화연대는 지난달 18일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노조 선거에서 신 본부장이 주도해 특정후보가 회사측 후보로 낙점되도록 했으며 황 회장이 이를 승인, 이 모 경영지원실장이 배후에서 움직였다고 주장했다.

 KT민주화연대는 "황창규 회장은 미르와 K 스포츠 재단에 18억원을 헌납하고 최순실 관련 회사에 68억원을 몰아주는 등 박근혜 부패 비리에 적극적으로 가담했으나 올해 초 연임에 성공했다"면서  "KT 노조 집행부도 이를 옹호했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 현장. 출처=KT

17일 치러진 노조 선거도 석연치 않다는 것이 KT 민주화연대의 주장이다. KT 노동인권센터 조태욱 집행위원장은 "KT 선거관리위원회는 전국 435곳의 투표소를 차려 소위 투표소 쪼개기를 시도, 사실상 노조원들의 선택을 방해하고 있다"면서 "435곳의 투표소에 제대로 된 참관인도 보내기 어려운 실정이라 무슨 조작이 생길지 무서울 지경"이라고 말했다. 투표소 쪼개기의 경우 지금까지 많은 시정요구가 있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KT 사측은 모든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신 지역본부장의 고용노동부 성남지청 출석에 대해서는 "확인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앞서 황 회장의 묵인 아래 KT 사측이 노조 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은 국정감사에서도 불거졌다.   지난달 30일 황 회장은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 출석해 사측이 노조선거에 개입하고 있다는 의혹을 해명하며 "KT는 국민기업으로서 노조에 대해 개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최진홍 기자 의 기사더보기

<저작권자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헤드라인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