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非배우자 정자 이용한 '난임시술' 급증

김승희 의원 발표, 10년간 국고 3747억원 투입

김윤선 기자 yskk@econovill.com

기사승인 2017.10.13  16:13:45

공유

배우자가 아닌 사람의 정자를 받아 임신하는 난임시술이 급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 출처=이미지투데이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김승희 의원(자유한국당)은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보건복지부의 연도별 난임시술 현황 자료를 발표했다.
 
지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4년 동안 비배우자의 난자와 정자를 이용한 난임시술은 총 2253건 이뤄졌다. 특히 2012년 951건인 비배우자 난자·정자 난임시술은 2013년 941건으로 감소했다가, 2014년 1022건, 2015년 1660건으로 다시 증가했다.
 
시술 유형별로는 난자 세포질내 정자주입술(ICSI)이 2253건(49.3%)로 가장 많았고 냉동보존 배아이식 1848건(40.4%), 일반 체외수정시술(IVF-ET) 451건(9.9%), 자연주기 체외수정시술(Natural Cycle IVF) 22건(0.5%)로 뒤를 이었다. 

김 의원은 "난임시술에 대한 건강보험 급여화로 비배우자의 정자와 난자로 인한 임신이 늘고 있으나, 이와 관련한 제도적 인프라는 전무하다"면서 "정부는 조속히 현장 실태를 파악해 관련 법령을 정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 시술 유형별 난자·정자 사용 현황.출처=자유한국당 김승희 의원

정부는 지난 2006년부터 난임부부 시술비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이는 체외수정시술과 인공수정시술 등 특정치료를 필요로 하는 난임부부에게 시술비 일부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이 시작된 2006년부터 2017년까지 국고 3746억5526만원, 지방비 4471억 6680만원으로 총 8218억2207만원의 예산이 난임부부 지원사업에 투입됐다. 전체 출생아수 중 난임시술 출생아수가 차지하는 비율은 2006년 1.22%(5453명)에서 2016년 4.86%(1만9736명)까지 증가하면서 5%에 육박했다. 

김윤선 기자 의 기사더보기

<저작권자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헤드라인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