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문체부 “미르재단 청산, 철저하게 진행 중”

‘미르재단 직원 고액연봉 수령’ 보도에 대한 공식입장 표명

박정훈 기자 pjh5701@econovill.com

기사승인 2017.10.12  16:28:01

공유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미르재단 직원들 고액 연봉 수령’과 관련한 언론 보도에 대해 공식 입장을 밝혔다. 

12일 일부 언론을 통해 보도된 “청산 중인 미르재단의 청산인과 직원들이 여전히 고액의 연봉을 받고 있으니 올바른 청산절차 진행을 위해 인건비 등 각종 경비 절감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는 내용에 대해 문체부는 “미르재단 청산은 고액 연봉자들의 임금 삭감과 인력감원, 비용 삭감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법 절차에 맞춰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문체부에 따르면 2017년 3월 20일 미르재단 설립허가 취소 이후 문체부는 서울중앙지방법원(5.1.~6. 2) 과 미르재단(6.20.~23)의 협의를 거쳐 지난 7월 3일 미르재단의 청산인 선임을 승인했다. 현재 청산인은 관련 법령에 따른 청산절차를 진행해 채권신고 절차까지 완료된 상태다. 

문체부 관계자는 “청산인 임금 삭감(월급 1800만 원 → 500만 원), 인력 감원(기존의 5명 전원 해고, 이중 1명만 단기계약직 재고용해 청산 업무 담당), 경상비 절감(10월 28일 기존 사무실 임대차 계약종료에 맞춰 축소 이전) 등을 골자로 하는 청산인의 청산추진계획을 9월 11일에 승인했으며 청산인은 이에 따라 청산절차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부 기사에서 언급된 급여 수준과 관련해서는 청산인 인건비는 9월부터 월 500만 원 수준으로 지급됐다. 아울러 문체부는 인력 감원을 위한 단체협약과 내부규정에 따른 협의를 3차례 진행했으며, 10월 셋째 주에 계획대로 감원이 마무리될 예정이다. 채권 신고기간(2017.8.7~10.10)동안 접수된 신고는 없었다. 

문체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난 정권 비리의 온상인 미르재단의 청산절차를 투명하고 차질 없이 마무리되도록 철저하게 관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정훈 기자 의 기사더보기

<저작권자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헤드라인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