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서울시와 국토부 ‘도시재생 뉴딜사업’ 따로 또 같이?

계획된 사업 무리 없이 진행 할 것…이후 국토부와 긴밀한 협조

김서온 기자 glee@econovill.com

기사승인 2017.08.13  11:00:17

공유
   
▲ 도시재생활성화지역 사업 구상도. 출처=서울시

도시재생 뉴딜사업이 지난 8.2 부동산 대책을 통해 서울 전역이 투기과열지역과 투기지역으로 묶이면서 제외됐지만 서울시는 계속 진행한다는 입장을 내놨다.

지난 2일 발표된 부동산 대책에 따르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서울 25개구 전 지역은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서 제외됐다. 그러나 서울시는 이미 계획된 도시재생사업은 계속 진행 할 것이며 앞으로 도시재생 선정 역시 국토부와 협조를 통해 진행 할 것이라는 입장을 내비쳤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는 17일 제2차 도시재생위원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이날 회의에서는 서울역 역세권과 영등도, 경인로 도시재생활성화방안이 논의된다. 또 시민들이 직접 참여해 도시재생에 대해 배우는 시민 참여 프로그램을 하반기부터 추진한다. 초‧중‧고등학교 견학 체험뿐만 아니라 대학교 강의에도 단기 커리큘럼으로 도입한다.

국토부는 8·2 대책 발표 이후 예정됐던 서울·경기권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계획 설명회를 취소하는 등 관련 절차를 일시 중단했다. 이번 대책에서 서울시는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에서 제외됐다. 정부가 투기과열지구 또는 투기지역으로 지정된 지역은 사업 대상에서 제외해 시장과열을 막겠다고 한 것.

도시재생구역으로 지정된 서울 영등포구에 거주하는 50대 최모씨는 “도시재생구역에 지정된 곳은 진짜 낡고 오래된 지역으로 낙후된 빌라촌과 같은 곳이 대부분”이라면서 “아파트재개발과 개념 자체가 다른데 투기대상으로 보고 앞뒤 없이 차단 한 것은 잘못됐다”고 목소리 높였다. 이어 “도시재생 지역으로 선정하고 이미 관련 사업 예시 그래픽까지 나왔다”고 덧붙였다

서울시 재생정책과 담당자는 “현재 선정된 도시재생사업은 차질없이 진행할 계획”이라면서 “앞으로 서울시 내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도 국토부와 면밀히 협조해 사업을 진행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서온 기자 의 기사더보기

<저작권자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헤드라인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