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영국여자 캐서린의 K뷰티 파우치] 서울의 겨울에 대처하는 뷰티블로거의 자세

캐서린 스포워트(Katherine Spowart) expert@econovill.com

기사승인 2016.01.30  17:23:56

공유
   

영국의 겨울은 끔찍할 정도로 춥다. 비가 많이 오는 데다 내가 살던 북쪽 지방은 눈이라도 내렸다 하면 길은 회색빛 진창이 되곤 했다. 겨울의 따뜻한 옷, 뜨거운 초콜릿, 불 앞에서 영화보기, 그리고 당연히 크리스마스도 좋아하지만 그것만 빼곤 영국의 겨울은 좋아하기 어려운 계절이다.

서울의 겨울은 사실 좋다. 한국에 오고 나서는 겨울을 정말 좋아하게 됐다. 기온은 훨씬 낮지만 날씨는 청명해서 다양한 활동도 할 수 있고 말이다. 용평스키장에 가거나 시청 앞에서 스케이트를 탈 수도 있고 눈 내린 경복궁을 구경하거나 서울에서는 겨울에도 즐길 거리가 많다.

문제는 내 피부가 정말이지 서울의 겨울을 싫어하는 것이다! 서울의 건조하고 차가운 날씨로 피부는 어느 때보다 건조해졌다. 서울에서 맞은 첫 겨울 동안 피부가 뜯어져 나갈 것 같아 대대적으로 뷰티 루틴을 수정해야 했다. 올 겨울에 내가 바꾼 뷰티 습관을 독자들에 공개하려 한다. 참고로 내 피부는 중건성으로 건조한 부분과 그렇지 않은 부분이 혼재돼 있다. 내 피부에 맞는다고 해서 모두에게 맞는 것은 아닐 것이다. 순전히 나의 개인적인 의견임을 다시 한 번 밝히는 바다.

첫 번째 클렌징 단계에서는 크게 달라진 것은 없다. 밤 시간 2차 세안에서 젤 클렌저 대신 크리미한 클렌저를 쓴다는 것 외에는 비슷하다. 저녁 시간에는 숨(Su:m37)의 스틱이 주는 크리미한 거품이 딱 맞았고 클렌징 워터는 마지막 잔여물을 닦아주는 용도로 쓴다.

일주일에 3번 정도는 산성 클렌징 또는 모공 클렌징 마스크를 사용하는데 코스알엑스(COSRX0의 BHA 블랙헤드 파워리퀴드와 설화수 클래리파잉 마스크 또는 라네즈 미니포어 워터클레이마스크를 쓴다.

겨울에는 스킨케어 첫 단계의 에센스는 빠지지 않고 챙기는 편이다. 주로 설화수 윤조 에센스(SULWHASOO, First Care Activating Serum EX)를 쓴다. 클렌징 후 이 제품을 얼굴에 두드려 흡수를 시키면 워터 타입의 수분 에센스보다 더 촉촉한 느낌을 가질 수 있다.

다음은 클렌징 워터/토너를 쓰는 단계인데 여기서부터 변화를 줬다. 초기 단계에 수분을 여러 겹 입혀주는 것이다. COSRX의 일명 ‘달팽이 에센스’는 계절과 상관없이 항상 즐겨 쓰는 제품으로 겨울에도 하루 2번 꼭 챙겨 바른다. 숨과 스킨푸드 토너는 둘 다 좀 되직한 편인데 겨울에 수분 공급을 위해 즐겨 쓴다.

그리고 일주일에 3번은 시트 마스크로 팩을 해준다. 종류가 너무 많지만 요즘 즐겨 쓰는 건 쓰리컨셉아이즈의 너리싱 페이셜마스크와 리더스의 아쿠아링거 스킨클리닉 마스크다.

   
▲ 출처=캐서린 스포워트

그 다음은 오일 단계. 사실 전에는 페이스 오일은 전혀 써본 적이 없었다. 오일이라는 어감 자체로도 미끈거리는 얼굴이 떠올라 싫었던 게 사실이다. 그렇지만 최근 오일 제품을 써보고는 생각이 바뀌었다. 내가 쓰는 제품은 구달의 워터리스트 라스팅 워터오일이다.

그 다음은 오일 단계. 사실 전에는 페이스 오일은 전혀 써본 적이 없었다. 오일이라는 어감 자체로도 미끈거리는 얼굴이 떠올랐던 게 사실이다. 그렇지만 최근 오일 제품을 써보고는 생각이 바뀌었다. 내가 쓰는 제품은 구달의 워터리스트 라스팅 워터오일이다. 아주 부드럽고 매끈한 느낌에 수분감은 더해진 기분이다. 빠르게 흡수되고 오일감은 남지 않았다.

다음은 세럼/앰플 단계인데 내 경우에는 세럼과 앰플을 섞어 바른다. 네이처리퍼블릭의 허니 앰플이 올 겨울 나의 사랑을 받은 제품이다. 네이처리퍼블릭과 미샤 앰플은 이전에 쓰던 것들보다는 조금 무겁게 발리는데 그래서 더 시간을 들여 흡수를 시킨다.

에멀전 단계로 넘어가면 피부 상태에 따라서 크림을 더해주기도 하고 빼기도 한다. 숨의 시크릿 리페어 에멀전이 내가 쓰는 제품이다. 아침에는 크림 없이 단독으로 발라줘도 좋다. 난 무거운 크림을 좋아하지는 않는데 최근에 써본 파뮤의 글로벌 세라 스마트 크림은 내 피부에도 잘 맞았다. 수분감은 주면서 무겁지 않은 세라마이드 크림으로 피부 장벽을 회복해 준다고 한다.

나는 꼭 피부 수분을 날아가지 않게 해주는 마지막 단계의 팩을 해주는데 번들거리는 얼굴로 깨어나고 싶지는 않기 때문에 숙고해서 골랐다.

미샤의 수퍼아쿠아 셀리뉴 스네일 슬리핑팩, 숨의 시크릿 리페어 컨센트레이트 크림, 헤라 셀-바이오 크림, 러네즈 립 슬리핑 팩이 나의 선택을 받은 K뷰티 제품들이다. 이 제품들은 다음날의 추위에 맞설 수 있도록 내 피부를 보호해준다. 여러분의 겨울 전용 화장품은 무엇인지 궁금하다. 언제든지 내게 추천해주기 바란다.

Instagram: @skinfullofseoul

 

*칼럼 원문을 필요에 따라 의역했음을 알려드림. 이하 원문.

The English winter is usually cold and miserable. It rains a lot, and where I live in the North, there is usually just a little snow that quickly turns to grey slush. I like the idea of winter: warm clothes, hot chocolate, watching movies in front of the fire, and of course Christmas. But after the festive season is finished, English winter is not fun.

In Seoul, I love winter. Maybe it’s just the love of somewhere different, but I really do enjoy winter time here. There are countless sunny days, and even though it’s much colder than home (it has regularly been below zero on my walk to school), there’s an abundance of fun activities to choose from. From skiing in Yongpyong, to night ice skating outside City Hall, or strolling around Gyeongbokgung Palace when it’s covered in white, there always seems to be something to do during the colder months in Seoul.

Having said all of this… MY FACE HATES KOREAN WINTER. I have never in my life had dry skin until experiencing the intensely dry Seoul air from November through to March. I realized very quickly during my first winter here that my entire skincare routine needed a dramatic overhaul, before the skin fell off my face!

I wanted to share with you the changes I have made to each step of my routine, and my current 2015/16 winter product choices. My skin is normal/combination, with patches that are not as dry as others, and of course what works for me will not work for everyone. I’d also like to confirm that there are no endorsements or affiliate links in this article, and these are my honest opinions.

Cleansing- I don’t make any dramatic changes to my cleansing in the winter, although I’m more likely to use a creamy second cleanser at night, as opposed to a gel cleanser.

 

Products I’m using:

- The Face Shop Real Blend Calming Cleansing Oil

- COSRX Low pH Morning Gel Cleanser (mornings only)

- Su:m37 Miracle Rose Cleansing Stick (evenings)

- Femmue Flower Infused Cleansing Water.

 

I find the creaminess of the Su:m37 stick perfect in the evenings to kick off a moisturizing routine. I use the cleansing water just to ensure a final clean before moving on.

About three times a week I use an acid or pore cleansing mask after cleansing, such as COSRX BHA Blackhead Power Liquid, Sulwhasoo Clarifying Mask or (more so in the summer) Laneige Mini Pore Water Clay mask. If I use one of these I’m even more vigilant about including extra hydrating/moisturizing steps afterwards.

First essence- I’ve started using a more substantial first essence during winter.

 

Products I’m using:

- Sulwhasoo First Care Activating Serum Ex

 

I pat this into my face after cleansing, and immediately it feels more hydrating than a ‘water-type’ first essence, which I use in the summer, and leaves my skin feeling smooth and prepped.

Cleansing water/toner: This is where I began to make some serious changes, trying to add more early hydrating layers.

 

Products I’m using:

- Su:m37 Secret Repair Toner

- Skinfood Avocado Toner

- COSRX Snail Mucin Essence

 

The COSRX snail essence is part of my basic routine and I keep using this throughout winter, twice daily, for clear, smooth skin. The Su:m37 and Skinfood Toner are great winter additions for moisturizing; both are slightly thicker than water, and I pat them on my skin with a cotton pad.

About three times a week I will then apply a sheet mask. There are so many to choose from but my current winter favorites are a 3CE Nourishing Facial Mask and Leaders Aquaringer Skin Clinic, both of which I just recently tried.

Oil- I never used to use oils, and honestly the word oil scares me because a greasy face is never a good look. But after my new oil purchase, my ideas on that have changed.

 

Products I’m using:

- Goodal Waterest Lasting Water Oil.

 

I adore how this fermented product feels, so smooth and soft and (you guessed it) hydrating and moisturizing! It absorbs quickly and I can’t believe how smooth it makes my face feel, without any oily residue.

Serum/Ampoule: I mix up my serums and ampoules but the Nature Republic Honey Ampoule has been my go-to this winter.

 

Products I’m using:

- Scinic All-in-One Snail Ampoule

- Nature Republic Honey Ampoule

- Missha Time Revolution

 

Again the snail would be part of my basic routine to maintain clear smooth skin- it’s light and easily absorbed. Both the Nature Republic and Missha ampoule are more substantial than the thinner layers I have used prior to this step. I usually allow these thicker products more time to sink in and do some magical reparation work, before moving onto creams.

Emulsion: This is a step I either do instead of cream, or as well as, depending on the state of my skin at night.

 

Products I’m using:

- Su:m37 Secret Repair Emulsion

 

I often use this emulsion alone in the morning, as it is moisturizing enough to be used on its own without a cream for the day time.

Cream: I find it hard to get a cream I like that’s moisturizing but not too heavy. The cream I’m currently using perfectly matches my skin and what I need for winter.

 

Products I’m using:

- Femmue Global Cera Smart Cream

 

This is a lovely ceramide cream that deeply moisturizes, without heaviness, and helps to repair the skin barrier.

Sleeping Pack/ Overnight Cream- I never go to bed without a pack, to lock in the moisture overnight. These are all my winter choices because whilst they moisturize, I don’t wake up with a greasy face.

 

Products I’m using:

- Missha Super Aqua Cell Renew Snail Sleeping Pack

- Su:m37 Secret Repair Concentrated Cream

- Hera Cell-Bio Cream (luxury sample)

- Laneige Lip Sleeping Mask

 

These are incredibly moisturizing options. They all share a smooth texture, and when I wake up my face feels repaired and rejuvenated, ready to face another cold day in Seoul.

What are your favorite winter products? I would love to hear your suggestions or questions via email, Instagram or Twitter.

<저작권자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헤드라인

중요기사

최신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1 2 3
item49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