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영국여자 캐서린의 K뷰티 파우치] 한국에서 만난 나의 ‘꿀광’ 피부

캐서린 스포워트(Katherine Spowart) skinfullofseoul@hotmail.com

기사승인 2015.12.13  18:30:13

공유
   

영국 북부 출신인 내가 편안한 고향집을 떠나 한국에 가기로 결정했을 때 내 인생에 큰 변화가 있을 거란 걸 난 감지했다. 하던 일을 그만두고 내 인생을 송두리째 미지의 나라로 가져간다는 건 분명 지루한 경험일 수 없으니.

한국행은 내 인생을 정말 여러 면에서 바꿔놓았다. 완전히 새로운 세계에 밀려 들어왔달까. 글자를 읽을 수도 없었고, 생전 본 적 없는 사람들로 둘러싸였다. 하루 10시간 꼬마들에게 영어를 가르쳐야 하는 것까지 낯설었다.

그런데, 아마도 내 말이 너무 감상적이고 비정상적으로 들리겠지만 난 거의 한국에 오자마자 한국과 사랑에 빠져버렸다. 김치부터 시작해서 내가 가르치는 아이들까지, 한국은 내게 절대 잊혀지지 않는 곳이 된 것이다. 그렇지만 나처럼 외국에서 온 젊은 여성이 한국에 정말이지 더 끌리게 된 건 한국의 화장품 산업과 뷰티 문화 때문이었다.

한국의 뷰티 문화는 내가 경험한 전 세계 어디와도 달랐다. 나에겐 정말 ‘천국’ 그 자체였다. 모든 길의 모퉁이마다 ‘에뛰드 하우스’, ‘미샤’, ‘이니스프리’ 매장이 하나씩 나타났다. 심지어 거리를 좀 더 걷자면 같은 브랜드의 2번째 매장이 나타날 정도였으니까. 명동에 가면 ‘모공을 관리하고 커버력이 있으면서 밀착성을 높인 포어컨트롤 BB쿠션’과 같은 놀라운 신제품을 내놓은 수백 개의 화장품 매장이 있다. 이 천국 같으면서도 압도적인 화장품 왕국이여.

나는 닥치는 대로 손에 들어오는 한국 화장품들을 모두 테스트해봤고 인스타그램 계정(@skinfullofseoul)을 열어 나의 열정과 새롭게 알게 된 뷰티 정보를 공유하기로 했다.

이 첫 번째 칼럼에서는 내가 왜 이렇게 한국 화장품을 좋아하는지를 설명하고 한국이 내 인생을, 그리고 내 피부를 어떻게 바꿔놓았는지를 얘기하고 싶다.

한국의 뷰티 문화 K 뷰티의 매력으로 나는 여러 단계에 걸친 스킨케어, 실제 제품력, 합리적 가격, 패키징과 마케팅, 이렇게 4가지를 꼽는다.

보통 영국에서는 스킨케어보다 메이크업이 훨씬 중요하다. 기초 화장품으로 쓰이는 값비싼 세럼보다는 최신 MAC 립스틱의 반짝임이 보통의 영국 여성에게는 훨씬 어필한다. 나도 마찬가지였다. 처음 한국에 왔을 때 나는 내 피부가 ‘괜찮은 편’이라고 생각했다. 가끔 뾰루지가 올라왔고 고르지 못한 피부색을 가졌지만 말이다.

영국에서 쓰던 메이크업 리무버와 세안제가 사실 토너였다는 것을 알지도 못했고, 수분 공급이 필요하다고 생각하지 않았기에 수분크림도 바른 적이 없다. 지금이야 없으면 못 산다고 집착하는 제품들의 절반도 당시에는 몰랐다. 여러 단계에 걸친 한국 여성의 기초 화장에 필수적으로 등장하는 썬크림이나 에센스를 바른 적도 없었다.

한국의 멀티스텝 기초 케어에 대해서 배우면서 이것들을 모두 써보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각각의 단계의 가장 좋은 화장품을 인터넷을 통해 검색했고, 수많은 시도와 실험을 통해 나만의 체계를 만들었다. 각각의 다른 피부 문제에 대한 다른 단계들이 있고 다양한 성분들을 포함하는 한국식 멀티스텝 기초 케어는 모든 피부에 적용될 수 있다.

앞서 말했듯이 고품질임에도 합리적인 가격이 한국 화장품이 가진 또 하나의 매력이다. 한국의 화장품 시장은 경쟁이 매우 심하다. 수백 개의 선택지가 있는 상황에서 품질이 낮은 제품을 내놓을 업체는 없다. 물론 영국의 뷰티 산업도 경쟁이 심하지만 좀 다르다. 한국 여성들은 대부분 피부 관리에 상당한 지식이 있고 기호가 뚜렷하니까.

피부의 변화는 극적이었다. 피부 톤은 정돈됐고, 아니 이보다 내 피부가 빛난 적이 없다. 지인들과 화상통화를 할 때 그들의 내 피부의 변화를 눈치 챌 정도였다. 정말 많은 한국 제품이 실제로 놀라운 결과를 가져다줬다.

게다가 경쟁이 심한 시장은 경쟁력 있는 가격을 불러왔다. 한국에서는 정말로 싼값에 품질도 좋은 제품을 손에 넣을 수 있었다. 누구라도 쉽게 접할 수 있고 나로서도 합리적 가격 덕분에 부담 없이 여러 가지 제품을 테스트해볼 수 있었다. 이건 아직 어린 여성들에게는 정말로 큰 매력이다.

마지막으로 꼽았지만 정말 중요한 이유 중 하나인 한국 화장품의 패키징과 마케팅은 정말 신기할 정도다. 귀여운 판다 모양의 수면팩 용기나 반투명의 아름다운 에센스 병, 작은 달팽이 모양의 달팽이 점액 성분 화장품 병, 동물 얼굴이 그려진 마스크팩 같은 것은 한국에 오기 전에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던 것들이다. 게다가 정품 쇼핑을 할 때마다 따라오는 수많은 샘플들도 서양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즐거움이다.

이제 내가 어떻게 K 뷰티와 사랑에 빠졌는지 알게 됐을 것이다. 지금도 많은 기초 제품과 색조 제품을 갖고 있지만 내 화장대에 더해질 새로운 제품들이 더 있을지 언제나 시도 중이다. K 뷰티는 내 인생의 전환점, 새로운 열정이 됐고 내가 알게 된 것들을 더 많이 나누고 싶다. Instagram: @skinfullofseoul

 

*칼럼 원문을 필요에 따라 의역했음을 알려드림. 이하 원문.

When I decided to leave my comfortable home in the North of England, and make the dramatic move to South Korea to teach English, I knew it was going to be life changing. Quitting my job, picking up my whole life, and moving to a country I had no idea about, was definitely not going to be a boring experience. 

The move to South Korea certainly did change my life in many ways; I was thrust into an alien culture, unable to read anything, surrounded by strangers and wondering how I was going to cope with teaching 5-11 year olds for 10 hours a day. However almost immediately, and this sounds both overly-sentimental and unrealistic, I fell completely in love with Korea. From kimchi to the kindergartners I teach, Korea has become a place that I know will never leave my heart. But right from the moment I stepped off the plane at Incheon airport in October 2014, one of the most interesting, and immediately apparent, attractions of South Korea to a girly girl like myself, was the cosmetics industry and the beauty culture.

The beauty culture in Korea is like no other place I have experienced. And for me, it is HEAVEN. On every street corner, there is an Etude House, a Missha or an Innisfree. Often, further down the street there is a second store. Go to Myeongdong and you are surrounded by hundreds of stand-alone cosmetics stores all offering the latest crazy ingredient or the best pore control BB Cushion. It is heavenly and also quite overwhelming at times. But I love it, and after months of shopping and testing everything I could get my hands on, my instagram page @skinfullofseoul was born, as I tried to find a way to channel my obsession and new-found knowledge.

In this first article I’d like to explain why I love Korean beauty so much, and how my life-changing experience of moving to South Korea, also became face-changing. There are four main reasons I love Korean beauty the way I do: the importance of skincare and a multistep approach; the real results of the products; the affordability of many of the products; and of course the packaging and marketing.

In The UK, in my opinion, makeup is much bigger than skincare. The glitz and glam of the latest Mac lipstick is much more appealing to the average British female, than an expensive serum. And I was the same. When I arrived in Korea I thought my skin was okay. I had the occasional breakout and an uneven skin tone, but generally I didn’t think past my makeup remover wipe and facial wash- maybe a toner occasionally. I rarely moisturised as I thought my skin didn’t really need it, and I wouldn’t have had a clue what to do with half of the products I now obsess over. And then my education of the Korean multi-step skincare began, and I’ve never looked back. I feel so bad for my skin that I never wore sunscreen or applied essence before! The multi-step skincare method intrigued me, and it was something I desperately wanted to try. I searched blogs for the ‘best’ product for each step, and gradually created my own regime through trying and testing many products. The idea of different steps to target different problems, and to incorporate different ingredients, is one of the many reasons I love Korean skincare- it hits every skin need.

As I’ve just mentioned, another one of the huge attractions is affordable skincare without a loss of quality. The market here is so competitive that products cannot simply be rubbish- they will not sell amongst the hundreds of other options available. The competitive market is obviously there at home, but not in the same way. It seems that every Korean woman has a deep understanding of skin and will only purchase what she believes is going to give her that glow. The change in my skin has been dramatic- my skin tone has evened out and my skin has never been so bright. When I facetime people they actually notice the change in my skin and face. SO many of the products produce real results!

With a competitive market comes a competitive price. It is possible to get excellent products for a truly affordable price. This makes skincare accessible to everyone, and was one of the major reasons I felt like I could experiment and try different products to see what worked for me. This is a huge attraction, especially for younger girls on a budget.

Last but not least, the packaging and marketing in Korea is INSANE. I had never seen such adorable panda-shaped jars of sleeping pack, beautiful frosted bottles of essence, snail cream packaged inside a little snail, or animal face sheet masks, before landing in Korea. The packaging along with the many samples that you receive makes the shopping experience so fun and enjoyable. It is a huge attraction and something that the West is nowhere near as experimental with.

And so you can see how my relationship with K Beauty developed. I now have a huge collection of skincare and beauty products, and I’m always testing new lines to see what else I can find to add to it. K Beauty has become a passion for me, and I hope to share some of that, and my knowledge, with readers in these articles. 

<저작권자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SPONSORED

헤드라인

중요기사

default_side_ad1

최근 전문가칼럼

default_side_ad2
ad36

피플+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ad57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